국민건강보험의 대상 외인 비급여 항목 질병이나 상해 사고 의료비를 지원해주는 성격상 국민 대다수가 준비해두고 있어 제2의 국민보험이라고도 불리는 보험이 실손보험입니다. 이런 실손보험의 보험금 청구 과정의 번거로움을 개선하고자 정부에서는 보험금 자동청구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지만, 해당 보험금 자동청구 제도를 둘러싸고 보험업계와 의료계 간 의견 대립을 보이고 있습니다.

 

보험업계의 경우 기존 보험금 청구 과정으로 인해 소모되는 불필요한 비용이 많으므로 비용절감 효과가 큰 정부의 실손보험 자동청구제도에 찬성적인 의견을 내놓는 반면에 의료계는 비급여 항목 노출을 우려해 해당 실손보험 자동청구제도에 반대적 의사를 보이는 중입니다. 따라서 국민의 권익을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도입 예정인 실손보험 자동청구제도가 보험업계와 의료계 간 의견 대립으로 인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따라서 보험업계와 의료계 간 의견 대립 속 해당 실손보험 자동청구제도의 이후 변화 및 추세를 더욱 주시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