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손해율 증가로 인해 보험사 3분기 실적부담 증가 

 

보험업계 연구원 중 한 명은 2018년 7, 8월에 기습 폭우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급증했다는 사실을 전달했으며, 독립보험대리점 시책비용 경쟁도 이어져 보험사들이 실적 부담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여름은 폭염으로 인한 교통사고에 기습폭우까지 겹치면서 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급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 증가로 인해 실적부담이 증가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보험료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도 있으나, 주요 보험사가 본격적으로 보험료를 인상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보험료 인상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나 정비수가 인상분만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고 하며 주요보험사가 1년 전에 자동차 보험료를 인하한 상태라서 지금 손해율이 증가했다고 보험료 인상을 논의하기는 이른 시점이라고 이야기하는 연구원도 있다고 하며 비용 부담이 높은 경쟁이 지속하고 있어 보험사가 실적을 개선하는 것이 힘들 것이라는 의견도 덧붙였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