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서비스의 보험업계 진입난항, 그 내용은?

보험시장이 포화되면서 보험업계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헬스케어서비스가 떠오르고 있지만 의료법 장벽에 막혀 요원한 상태입니다.
보험업계는 새 회계기준 도입을 앞두고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시장포화로 매출 감소까지 이어지면서 헬스케어서비스 도입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헬스케어서비스란 보험사가 고객의 건강 정보를 수집/관리해 개인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기본적인 건강관리를 포함합니다.
헬스케어서비스 도입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는데 인구 고령화 및 기대수명의 증가는 물론 신규 질병 및 각종 질환의 빈도가 잦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예방/대비할 수 있는 방안으로 헬스케어이며, 보험업게는 이와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포화된 보험시장에서 새로운 수익도 창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 헬스케어서비스가 도입되는 것은 먼나라 이야기일 뿐인데 보험업계의 헬스케어서비스 제공이 의료법 저촉 여부가 명확하지 않으며, 의료업계의 반대에 부딪혀 있기 때문입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고령화 및 기대수명이 증가하는 등 헬스케어서비스 도입의 필요성은 점차 커지고 있다라며 헬스케어서비스 제공은 보험업계에도 블루오션이기 때문에 보험사들도 서비스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